우리는 초식동물과 닮아서

13,000원
수량
품절된 상품입니다.
주문 수량   0개
총 상품 금액 0원

 

 

 

책 소개

 

“밥 먹었어?”가 안부 인사인 우리에게 뭘 먹었는지는 어떤 하루를 보냈는지를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.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랑하고 싶어 건강한 식사를 시작한 부부의 이야기와 그림을 담고있는 책.그림 그리는 ‘키미’와 글 쓰는 ‘일이’는 ‘키미앤일이’라는 이름으로 함께 활동 중인 부부 창작자다. 모든 생명체는 각자에게 맞는 에너지원을 잘 섭취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생각한 이들은 장이 길고, 치아와 손발톱이 날카롭지 않은 인간은 초식동물에 가깝지 않을까? 하는 마음에 채식을 시작한다. 그런데 몇 개월 만에 거짓말처럼 체중이 정상으로 돌아오고, 건강 상태도 좋아졌다. 그렇게 이제는 어엿한 3년차 비건이 됐다.

 

그리고 채식은 이들의 삶에 큰 변화를 가져온다. 내 사랑을 지키고 싶은 만큼 다른 사랑도 지켜주고 싶어진 것이다. 그러면서 이들은 내가 먹는 음식과 내가 쓰는 물건 때문에 희생당한 동물들의 삶, 모두 함께 살아가야 할 자연과 환경을 생각하고, 일상에서 만나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좀 더 이해하는 마음을 갖게 된다. 스스로 아직 서툴고 부족하고 때로는 흔들린다고 고백하면서도 더 많은 사람들에게 비건을 소개하고 함께 해 보자고 이야기하는 키미앤일이의 유쾌한 비건 라이프를 만나 보자.

 

 

저자 소개

 

키미앤일이

 

그림을 그리는 키미와 글을 쓰는 일이입니다. 바람 따라 구름 따라 흘러 다니는 것을 좋아합니다. 매번 새로워지고 달라져서 가끔 뭘 하는 사람들인지 헷갈릴 때도 많지만, 그래도 항상 그림을 그리고 글을 씁니다. 삶도 작업도 아름답기를 바라며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. 지은 책으로는 ≪좋아하는 일을 계속해보겠습니다≫, ≪안녕, 동그라미≫ 등이 있습니다.

우리는 초식동물과 닮아서

13,000원
추가 금액
수량
품절된 상품입니다.
주문 수량   0개
총 상품 금액 0원
재입고 알림 신청
휴대폰 번호
-
-
재입고 시 알림
floating-button-im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