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리하지 않으면 가질 수 없는걸

12,000원
수량
품절된 상품입니다.
주문 수량   0개
총 상품 금액 0원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책 소개

 

냉장고, 가스레인지, 티브이, 세탁기, 고양이 용품..., 어느 집에나 있을 법한 평범한 물건들과 나 사이의 역사를 되짚어가며 글을 썼습니다. 우리 집을 구성하는 모든 물건이 나의 역사를 한 조각씩 품고 있습니다. 불이 들어오지 않는 가스레인지를 잡고 씨름을 하다가 한 조각, 시끄러운 냉장고를 노려보다가 또 한 조각, 되살아나는 기억들 때문에 피식피식 웃어가며 썼습니다.

 

궁핍과 불편의 기록이기도 해서 군데군데 짠내가 나기도 합니다만, 어차피 멀끔하기만 한 삶을 가질 수는 없잖아요? 괜찮기만 한 삶을 가진 사람도 없고요. 그런 사람 있대도 부럽지도 않을 것 같지만.

 

내 이야기 쓰느라 바빠서 생각하지 못했는데, 엮으면서 생각하니 불편을 해소하고 결핍과 화해해야 하는 모든 피곤한 사람들에게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 같더군요.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시끄러운 호프집에서 “내가 그때 어땠는 줄 아냐?” 하고 고생담을 겨루는 듯한 글입니다. ‘니 똥 굵다, 임마!’ 하고 코웃음 치는 마음으로 읽으시면 제맛이 납니다.

 

120*185mm

168p

12,000원

 

 

저자 소개

 

다미안

 

남의 글을 봐주다가 가끔은 내 책을 만듭니다. 남의 음악을 듣다가 가끔은 내 것을 만듭니다. 줄곧 가난했지만 가끔만 불행했습니다. 가끔 구박받지만 줄곧 사랑받고 있습니다.

 

스페인책방(@spainbookshop) • Instagram 사진 및 동영상

살리다(@salida_de_salida) • Instagram 사진 및 동영상

무리하지 않으면 가질 수 없는걸

12,000원
추가 금액
수량
품절된 상품입니다.
주문 수량   0개
총 상품 금액 0원
재입고 알림 신청
휴대폰 번호
-
-
재입고 시 알림
floating-button-img